'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주제로 심포지엄 열려
  • 사진=남양유업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남양유업의 '불가리스'가 인플루엔자바이러스와 코로나19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박사는 13일 서울 중림동 LW컨벤션에서 열린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운영과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박 박사는 "한국의과학연구원(KRIBS)에서 불가리스 항바이러스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했으며, 충남대 수의대 연구 결과에서도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 연구에서 77.8%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연구 결과를 통해 발효유가 생명공학의 결정체로 새로운 식품 발전 방향의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따라 발효유의 잠재적 가치에 대한 발견과 함께 세부 작용기작에 대한 과학적 입증을 앞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박 박사를 비롯해 김경순 한국의과학연구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장, 이연희 서울여자대학교 환경생명과학부 미생물전공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김 센터장은 적용제품 사례로 보는 코로나19 시대 국내 항바이러스 연구 동향을 주제로, 이 교수는 항바이러스 연구 동향과 발효유 항바이러스 기능성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8:07:01 수정시간 : 2021/04/13 18:07: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