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한국과 미국이 LG-SK 배터리 분쟁의 원만한 마무리를 계기로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12일 화상으로 ‘한미 에너지장관회담’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산업부가 전했다.

한국과 미국은 교역·투자 확대 등 에너지 분야의 상호 성과를 공유하고, 친환경·저탄소 에너지신 산업 육성 등 정책 기조가 같은 방향이라는 점에서 협력 필요성이 있다고 동의했다.

성 장관은 “양국은 2050년 탄소 중립 목표 선언을 계기로 친환경·저탄소 분야에 대한 적극적 투자를 통해 기술혁신, 신산업 육성, 양질의 일자리 창출 추진 등 정책목표와 방향이 일치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에너지 분야 협력이 석유·가스 등 전통적 분야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태양광·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를 더욱 가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란홈 장관은 “LG-SK 이차전지 분쟁의 원만한 마무리를 계기로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관련 분야 협력이 더 확대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자”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21:32:01 수정시간 : 2021/04/12 21:32: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