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푸르밀은 창립 43주년을 맞아 고객 소통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신제품 개발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1978년 롯데유업으로 출발해 2009년 사명을 변경한 푸르밀은 ‘자연의 푸르름, 순수함, 신선함’을 뜻하는 사명에 걸맞게 건강을 생각한 고품질 유제품을 선보여왔다. 장건강 대표 발효유 ‘비피더스’를 비롯해 특허 유산균을 담은 프리미엄 발효유 ‘프로바이오’ 등을 출시했다.

올해는 지난 1월 본사 직영 ‘푸르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공식몰’ 오픈을 비롯해 공식 SNS 등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더욱 다각화할 계획이다. 푸르밀 공식몰은 오픈 세 달여 만에 ‘스토어 찜하기’를 선택한 고객들이 약 6000명을 넘어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푸르밀은 최근 ‘초코츄러스라떼’, ‘새싹보리우유’, ‘블랙보리우유’, ‘고칼슘 저지방 소화 잘되는 우유’ 등 맛있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유제품을 지속 출시하고 있다. 올해도 고품질 신제품을 개발, 출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해 고객 혜택을 강화할 예정이다.

푸르밀 관계자는 “43년간 푸르밀을 꾸준히 사랑해주신 고객들께 감사드리고,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환경이지만 다양한 신제품으로 돌파구 마련을 모색 중”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핵심 역량을 집중해 건겅하고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1:48:33 수정시간 : 2021/04/12 11:48: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