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의 개념. 자료=한국외식산업연구원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지속에 농산물 가격 급등까지 겹쳐 고통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가 유통기한보다 긴 '소비기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원재료 비용과 식품 폐기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다.

11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올해 2월 22∼28일 전국 외식업체 종사자 1023명을 대상으로 방문·전화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소비기한 표시제가 소비자의 혼란을 방지하고, 외식업체의 식품 폐기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71%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구체적으로 47%는 '그렇다', 24%는 '매우 그렇다'고 말했다.

현재 도입한 유통기한은 판매자 중심의 표시 방법으로, 제품의 제조일로부터 유통·판매가 허용되는 기간이다. 반면, 소비기한은 식품을 소비하는 소비자에게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적절한 보관 조건에서 소비해도 안전에 무리가 없는 기한을 가리킨다.

식품별로 적절한 보관 방법을 지킬 경우 소비기한이 유통기한보다 계란 25일, 우유 45일, 슬라이스 치즈 70일, 두부 90일, 참기름 2년 6개월 더 길다.

연구원은 "식품별로 보관 방법은 상이하지만, 소비기한으로 변경해 표시하면 식품의 불필요한 폐기가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소비기한이 표시되는 제품의 적절한 보관 온도 유지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21:29:10 수정시간 : 2021/04/11 21:29: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