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BSI 조사…매출 전망치 100 넘어
  • 국내 제조업의 매출 현황 및 전망 BSI. 자료=산업연구원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국내 제조업체들은 올해 2분기 제조업 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봤다. 또한 대부분 업종에서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11일 산업연구원이 전국 1천14곳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2분기 시황(103)과 매출(107) 전망치(BSI)는 각각 100을 넘었다. 이 지수들이 100을 넘은 것은 통계를 개편한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했음을 의미한다. 100을 넘은 것은 경기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2분기 매출 전망 BSI는 조선(86)과 섬유(99), 이차전지(97)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웃돌았다. 특히 무선통신기기(115)와 가전(107)을 비롯해 자동차(108), 일반기계(108), 화학(113), 철강(108) 등은 전분기보다 두 자릿수대로 상승했다.

내수(107)와 수출(109) 전망치도 3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나란히 100을 웃돌았고, 설비투자(103)와 고용(104) 역시 100을 넘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대기업(110)과 중소기업(106) 모두 100을 넘었다.

다만 1분기 매출 BSI는 3분기 만에 하락해 91에 머물렀다. 대기업(102)이 소폭 하락했지만 100을 웃돌았고, 중소기업은 84를 기록했다.

민성환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분기 현황을 보면 여전히 매출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2분기에는 코로나19 백신효과 등에 힘입어 그동안 억눌렸던 내수와 수출이 살아날 것으로 전망하면서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12:01:05 수정시간 : 2021/04/11 12:01: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