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올해 여름 무더위가 예상되면서 대형마트에서 여름 상품 매출도 예년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에어컨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52.2%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수요가 늘어난 이동식 에어컨 매출은 144%. 에어컨 가동 시 공기 순환을 도와주는 제품인 서큘레이터 매출은 168.7% 증가했다.

여름 제철 과일인 참외와 여름에 주로 많이 찾는 수영복 매출은 각각 9.2%와 100% 늘었다.

무더위는 이미 더워진 날씨로 예고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3월 서울지역 평균 기온은 9도, 평균 최고 기온은 14.8도로 1904년 관측 이래 가장 높았으며 같은 달 26일 서울지역 최고기온은 20.6도에 달했다.

이마트는 이에 따라 일찌감치 에어컨 행사에 나섰다. 4월 한 달 동안 신상품 에어컨을 삼성카드나 KB카드로 구매하면 최대 20만원 할인과 함께 금액대별 추가 상품권을 증정한다. 점포별로 보유 중인 에어컨 기존 모델과 진열상품 등 800여대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09:26:44 수정시간 : 2021/04/11 09:26: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