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롯데케미칼,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자립' 나선다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4.08 09:33
  • 여수1공장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 실증설비 제어실(왼쪽 녹색)과 전처리, 분리 설비(오른쪽 회색).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롯데케미칼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녹색 기술 확보를 위해 탄소 포집·활용을 위한 실증 설비를 여수1공장에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배출 규제 강화와 탄소배출권 가격 지속 증가 등에 따른 문제 해결을 위해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로 기체분리막을 적용한 이산화탄소(CO2) 포집·활용 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현재 국내 화학사들은 원료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처리하기 위해 배출권을 구매하거나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해 일부 감면을 받고 있지만, 연간 구매하는 비용이 수십억에서 수백억원에 이르고 있다.

지난달 중순 여수 1공장에 설치돼 실증에 들어간 기체분리막 활용 CCU(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국내 타 업종에서 실증 작업을 진행했지만, 운송, 판매 등의 사업성 부족으로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롯데케미칼은 약 1년간의 여수 실증 설비 운영을 통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 질소산화물(NOx)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까지 상용화 설비를 완공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 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추가 포집 후 순도를 높여 자체 생산중인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의 생산 원료로 사용하고,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으로도 제조해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 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대산공장과 울산공장까지 관련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기술도 공동 연구한다. 관련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대기업과 중소 기술 기업의 그린 생태계 조성의 협력 사례를 만들어 가기 위해 고분자 기체분리막 원천 기술을 보유한 에어레인과 MOU를 지난해 체결했다.

이를 통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게는 기술 검증과 글로벌시장으로 사업 확대 기회를, 롯데케미칼은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이산화탄소 감축, 활용 방안으로서 기술 확보를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이끌어 내는데 의의가 있다"며 "다양한 실증 과정을 거친 후, 확대 적용을 추진해 탄소중립성장을 위한 롯데케미칼의 '그린프로미스 2030' 활동을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09:33:03 수정시간 : 2021/04/08 09:33: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