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병태 쌍용차 대표.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가 쌍용차의 법정관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혔다.

예 대표는 7일 공식 사의를 표명하고, 전 임직원들에게 퇴직인사를 메일로 전달했다. 예 사장은 “회사가 또 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아쉬운 마음과 함께 작별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번 사의 표명은 쌍용차 회생절차 개시에 따른 것이다. 앞서 쌍용차는 잠재적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를 받아 초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을 추진했다. 그러나 HAAH오토모티브가 마감시간까지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하지 않아 P플랜은 무산됐고, 회생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예 사장은 “안타깝게도 신규 투자자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임박해 또 다시 헤쳐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여러분들과 함께 극복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도 있겠지만, 임직원 여러분들이 받을 충격과 허탈감을 잘 알기에 경영을 책임져온 대표이사로서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다만 그는 “비록 기존 잠재투자자와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여러분은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아직도 쌍용자동차에 대한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엔 아직 이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소 혼란스럽고 일시적인 고통이 따를 수 있겠지만 여러분들의 일터는 스스로가 지킨다는 먼 안목으로 현재 상황을 냉정하게 판단하고 힘을 모아나가자”고 당부했다.

예 사장은 “그동안 우리 회사는 업계에서는 유례없는 임금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매각 등 선제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해 왔다”며 “또 대주주의 투자계획 철회발표로 인해 회사 생존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여 기간 동안 혼란과 어려움을 잘 극복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임직원 여러분은 대한민국 최고의 SUV 전문가"라며 "쌍용자동차의 주인이고 대한민국 SUV의 주인"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임직원에게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을 항상 가지라"며 "이런 저력이라면 새로운 투자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지속 가능한 경영정상화 토대를 충분히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0:32:58 수정시간 : 2021/04/07 10:32: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