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본사.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가 자산재평가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 한국거래소에 상장 폐지 이의 신청을 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평택 본사 외 165개 필지에 대한 재산재평가로 2788억356만7436원의 재평가 차액이 발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쌍용차는 최근 감정평가법인 대일감정원을 통해 해당 토지에 대한 자산을 재평가했다. 지난해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해당 토지의 장부가액은 4025억7000만원(정부보조금 차감 후 금액)이었다. 그러나 이번 재평가 결과 6813억7000만원으로 증가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말 기준 자본잠식률이 111.8%, 자본 총계는 -881억 원으로 '완전 자본 잠식 상태'였으나, 이번 자산재평가로 자산이 개선됐다. 이에 쌍용차는 상장 폐지 이의 신청 만료일인 오는 13일까지 이의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8:33:16 수정시간 : 2021/04/06 18:33: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