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 A380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미주 노선 탑승객에게 기본으로 제공하는 수하물(2개) 외 1개(23㎏)을 추가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6일부터 12일까지 아시아나항공의 한국발 미주행 4개 노선(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샌프란시스코)의 편도 항공권을 구매하는 일반석 탑승객이 대상이다. 탑승기간은 6월1일부터 8월16일까지이다.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오즈 드림페어 이벤트를 통해 구입이 가능하며 국내 모든 여행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동일한 혜택 적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이번 프로모션은 지난 3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학교 대면수업 재개 권고안을 발표함에 따라, 해당 기간 미국으로 출국하는 유학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실시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미국 노선의 경우 초과 수하물 1개의 운임은 한화 약 20만원(200 USD)에 달하는 고액으로, 미국 복귀 시 짐이 많은 유학생들의 비용 부담을 낮추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09:20:18 수정시간 : 2021/04/06 09:20: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