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ES300h. 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달 수입차 판매가 증가세를 이어간 가운데 모처럼 토요타, 렉서스, 혼다 등 일본차 판매도 작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34.4% 증가한 2만7297대로 집계됐다. 이중 일본차가 작년보다 23.5% 증가한 1737대를 판매, 회복세를 보였으며 올들어 처음으로 판매 증가율이 플러스로 돌아섰다.

렉서스는 지난달 862대를 판매. 작년 동월(411대)보다 109.2% 증가했으며, 토요타는 같은 기간 544대를 판매, 작년 동월(413대)보다 31.7%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렉서스 ‘ES300h’은 지난달 559대가 신규 등록돼 모델별 베스트셀링 4위에 올랐다.

혼다의 경우에도 지난달 333대가 판매, 작년 같은 기간(232대)보다 4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선 이같은 일본차 판매회복에 대해 "연비를 중시하는 하이브리드카의 장점과 신모델 출시에 따른 신차효과, 재작년 불매운동의 영향이 다소 누그러졌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18:45:35 수정시간 : 2021/04/05 18:45: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