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Z Electrified. 사진=토요타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렉서스는 2025년까지 세계 각국 및 지역의 니즈에 따라 적시, 적재, 적소의 생각 하에, 10종 이상의 BEV, PHEV, HEV 등의 전동차를 포함, 20종의 신형 및 부분 변경 모델을 투입 할 계획이다.

5일 토요타코리아에 따르면 렉서스는 3월30일 브랜드 변혁을 위한 대응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렉서스는 기존 모델의 세단과 SUV 라인업의 강화 확충에 그치지 않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즐거움을 계속 제공하는 스포츠 모델, 새로운 쇼퍼 드리븐의 이상과, 과거에는 없던 새로운 장르의 모델 등의 가능성을 추구하여,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새로운 가치의 제공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렉서스는 2025년에 전 차종 전동화를 설정해 전동화 자동차의 판매 비율이 가솔린 엔진 자동차의 비율을 상회하는 것을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또 2050년엔, 전모델 라인업에서의 재료, 부품, 차량 제조에서부터 차량 물류, 최종 폐기 및 리사이클의 각 단계를 포함한 라이프 사이클 전체의 탄소 중립을 지향한 자동차 만들기에 도전한다.

또한 2024년 3월에는, 고객을 위한 다양성 있는 매력적인 상품의 기획과 개발을 가속하기 위해, 새로운 사업 거점을 개설. 개발, 디자인, 생산기술, 기획에 종사하는 멤버가 한곳에 모여, 차세대 자동차 만들기에 함께 대응함과 동시에, 사외 파트너와의 협업을 높이는 개방적인 환경도 실현할 계획이다.

  • LF-Z Electrified. 사진=토요타코리아 제공
이날 렉서스는 ‘LF-Z Electrified’도 공개했다. LF-Z는 2025년까지의 실현을 지향한 주행과 디자인, 선진 기술 채용을 통해 브랜드의 변혁을 상징하는 BEV 컨셉카다.

LF-Z는 전동화 비전 Lexus Electrified로 ‘차량 기본성능의 대폭적인 진화’를 실현하기 위해, BEV 전용 플랫폼을 채용했다는 게 렉서스 측의 설명이다. 이 차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4륜을 자유자재로 컨트롤하는 4륜 구동력 제어 기술 'DIRECT4' 등을 탑재했다. 운전자의 취향과 행동 특성을 학습한 인공지능(AI)이 음성 커뮤니케이션으로 운전 경로나 레스토랑의 예약 등을 제안한다.

LF-Z는 조형적이고 감성적인 외관은 렉서스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강하게 어필하면서, 리어에는 고출력 모터의 탑재로 의해 역동적이고 민첩한 주행의 감각을 표현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15:55:01 수정시간 : 2021/04/05 15:55: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