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교실숲 프로젝트. 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미래인재를 위한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과 함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령화된 숲을 재조림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교실숲’ 프로젝트를 비롯한 환경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고 5일 밝혔다. 이와 함께, 강원도 지역의 산림녹화 사업에도 참여한다.

‘교실숲’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비영리단체 파트너인 한국사회투자가 서울시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대표적인 환경 프로젝트이다.

세계 각국에 나무를 심는 소셜벤처인 트리플래닛 및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초등학생들이 공부하는 공간을 반려식물로 채워 쾌적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지난해 서울 마포초등학교와 화계초등학교 60개 학급에 600그루의 반려식물을 기증한 바 있다.

사연공모를 통해 올해 교실숲 프로젝트를 진행할 초등학교 두 곳 중 한 곳은 서울시 강북구에 위치한 송천초등학교가 선정됐다. 나머지 1개교는 이달 중순에 선정될 예정이다. 초등학교 2개교 총 50개 교실이 각 10그루씩, 총 500그루의 반려식물들로 채워진다.

성인에 비해 면역체계가 완전치 않은 어린 학생들이 생활하는 공간에 공기정화식물을 배치, 외부로부터의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차단하고 공기정화, 천연가습과 같은 순기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교실숲은 △이산화탄소 흡수량 221㎏/년, △미세먼지 흡수량 497g/년에 달하는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교실 내 미세먼지를 20~30% 감소시키고, 실내습도를 10%가량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령 약 30~40년 성숙목 기준, 국립산림과학원을 비롯한 관계기관들의 교목의 생태학적 가치측정 기준).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환경 분야에서 롤 모델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산림 프로젝트는 도시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수단이 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사회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활동들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교실숲 프로젝트와 함께, 강원도 태백지역의 노령화된 숲을 재조림하는 산림 녹화 사업에도 참여한다. ‘강원재조림 숲’ 프로젝트는 재조림이 필요한 산림을 대상으로 500그루 이상의 수목 활엽수를 식재함으로써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의 주요원인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의 흡수 증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사업 참여를 통해 미세먼지로 발생하는 각종 질병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산림경관 개선과 산사태 예방, 생물다양성 확보, 산림 치유, 열섬 완화 등과 같은 산림 기능 회복 및 산림 생태계 보전에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강원재조림 숲 조성으로 △이산화탄소 흡수량 5400㎏/년 △미세먼지 흡수량 1만1000g/년의 효과가 기대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10:37:45 수정시간 : 2021/04/05 10:37: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