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Energy요모조모] <21> 전기차 배터리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31 08:00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최근 글로벌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배터리 제조 공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 삼성SDI 배터리 셀. 사진=삼성SDI 제공
31일 삼성SDI에 따르면 리튬이온 배터리는 크게 양극·음극·전해액·분리막 4개의 핵심 소재로 구성됩니다.

양극은 전기를 만들어내는 리튬과 금속 성분의 조합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대표적인 금속은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또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등입니다. 음극은 양극에 있는 리튬이 외부 영향력에 의해 리튬이온(Li+)과 전자(e-)로 분리돼 나오면 리튬이온(Li+)이 들어가는 집과 같습니다. 음극은 주로 흑연이 사용됩니다.

전해액은 양극에서 음극으로 리튬이온이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게 하는 액체로 된 매개체입니다. 분리막은 양극과 음극이 서로 만나지 않도록 물리적으로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일종의 막입니다. 양극과 음극이 만나면 열이 발생하면서 안전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배터리 제조 과정은 크게 '극판 공정-조립 공정-화성 공정'의 3단계로 이뤄져 있습니다.

  • 극판 공정. 사진=삼성SDI 제공
극판 공정은 배터리를 만들 때 가장 기본이 되는 공정입니다. 극판이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극판 공정에서는 배터리의 4대 요소 가운데 양극과 음극을 만듭니다. 극판 공정은 다시 4단계로 구분합니다. 첫 번째 단계는 믹싱(mixing)입니다. 믹싱은 활물질에 전기전도성을 잘 띨 수 있는 물질(도전제)과 접착제(바인더)를 넣고 섞어 혼합물(합제)을 만드는 단계입니다.

믹싱을 마치면 코팅을 합니다. 코팅은 금속판 위에 앞서 만든 활물질 혼합물을 바르는 단계로 양극에는 알루미늄판을 쓰고 음극에는 구리판을 사용합니다. 코팅을 통해 금속판 위에 혼합물이 고르게 발라지면, 떨어지지 않고 잘 붙어 있을 수 있게 프레스(압축)를 합니다. 그 후에는 사이즈에 맞게 극판을 자르는 슬리팅 단계를 거친 후 수분 등을 제거하면 극판 공정은 마무리됩니다.

  • 극판 공정 모식도. 사진=삼성SDI 제공
조립 공정에서는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분리막을 순서대로 쌓은 후 돌돌돌 말아주는 와인딩 과정 또는 양극판과 극판을 잘라서 차곡차곡 쌓아주는 스태킹 공정을 거쳐 배터리의 중간 형태인 '젤리롤'을 만들어 줍니다. 젤리롤은 원형과 각형의 경우 알루미늄 캔 속에 들어가게 되고 파우치의 경우에는 파우치로 감싼 뒤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용접 또는 봉합하고 전해액을 주입하면 조립 공정도 완성됩니다.

삼성SDI의 조립 공정은 자동화돼 운영되고 있습니다. 각 단계별로 정해진 값과 다르게 문제가 발생하면 제조 라인 내에 이상 알림이 울려 경고를 하고, 불량 셀들은 다음 단계로 진행되지 못하도록 자동으로 분류하는 시스템이 적용돼 있어 완벽한 성능과 품질이 보장된 배터리만이 다음 공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조립 공정 모식도. 사진=삼성SDI 제공
조립 공정까지 마친 배터리는 겉으로 보기에는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배터리의 형태를 띠고 있지만 아직 전기적으로 활성화되지는 않은 상태입니다. 이 배터리에 전기적 에너지를 부여해 활성화시키는 과정이 화성 공정입니다. 화성 공정의 첫 단계는 정해진 온도와 습도에서 일정 시간 동안 보관하는 에이징(aging)입니다. 이 과정을 거치면 배터리 내부에 전해액이 고르게 분산되면서 이온의 이동이 최적화됩니다.

이 외에도 화성 공정에서는 충·방전 과정을 반복하고 배터리의 전압이나 저항, 용량 등을 측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테스트를 통해 배터리 불량품들이 외부로 유통되지 않게 철저하게 선별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삼성SDI 관계자는 "생산되는 모든 배터리에 개별 바코드를 부여하고, 주요 제조 공정마다 X-Ray, Vision 검사 등 첨단 장비들을 활용해 배터리 제조과정 내 수천개의 항목들을 검사하고 있다"면서 "모든 배터리 제조 이력을 관리하고 있으며, 전수 검사를 통해 무결점 배터리만이 현장으로 출하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Energy요모조모]는 석유와 전력 등 어렵게만 느껴지는 에너지 전반의 내용들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마련한 코너입니다. 에너지 산업의 트렌드 변화와 전망을 다룹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31 08:00:14 수정시간 : 2021/03/31 08:00: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