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임시주총에 이어 오는 26일 정기 주총서도 '반대표' 행사
아시아나 인수통합 순항과 함께 긍정적인 시장평가도 외면
  • 사진=주현태 기자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 1월 대한항공 임시주총에서 발행주식총수를 늘리는 정관 일부개정안에 대해 반대표를 던졌던 국민연금이 오는 26일 정기 주총에서도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의 사내이사 선임안건에 대해 반대하고 나섰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지난 임시주총에서도 졸속 검토 논란만을 일으켰던 국민연금이 이번 주총에서도 정부와 채권단이 함께 결정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반대 시각을 또다시 드러내며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고수하는 몽니를 부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이하 수탁위)는 아시아나 인수계약 체결과정에서의 실사 미실시 등 주주권익 침해 행위에 대한 감시의무 소홀을 사유로 조원태 사내이사 선임의 건을 비롯한 임채민, 김동재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의 건 등에 대해 모두 반대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은 지난 임시주총에서도 하루 전에 수탁위에 정관 일부개정안에 대한 검토보고서를 넘기면서 수탁위가 안건에 대한 충분한 검토 없이 반대를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당시 임시주총에서는 의결권있는 주식 총수 중 55.73% 출석, 찬성 69.98%로 압도적으로 가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국민연금의 반대 논리는 시장에서 전혀 먹히고 있지 않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소식이 전해지고 주가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며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규모도 기존 2조5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증가해 흥행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반대 논리를 밝힌 국민연금 측도 대한항공의 유증에 참여를 했다는 것은 그들도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시장으로부터 높은 기대를 받고 있는 것을 역설적으로 증명하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황용식 세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국민연금의 본업은 국민의 노후를 지키기 위해 수익률을 높여가야 하는데, 의결권을 가지고 반대를 위한 반대행사만을 보이고 있다”며 “주주훼손이란 상식적으로 경영을 잘못했을 때를 평가하는 말이지만, 지난해 대한항공의 경영실적은 누가봐도 성공적이었고 오히려 이렇게 놀라운 실적을 냈다는 부분에서 조원태 회장을 지원해줘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교수는 “국민연금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이후 감시·견제 장치가 돼 모니터링 해주는 것은 좋지만 지금은 아닌것 같다”며 “현재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순항중인 상황에서 명확하지 않은 근거와 명분없는 반대를 하는 것은 단지 존재감을 알리고 기업 길들이기에 나선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상황이이렇다보니 일각에선 국민연금 수탁위가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채 의결권을 행사하고 있지 않느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외부 인사로 이뤄진 수탁위는 경영계, 노동계, 지역가입자 단체가 추천한 각 3명씩 총 9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돼 전문성 부족과 이념지향 등 표결 결과가 전문성을 갖추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편, 국민연금의 이와 같은 반대에도 아시아나항공 인수소식이 전해진 후 대한항공 주가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아시아나 인수 발표 전인 지난해 11월 대한항공 주가는 1만5000~6000원 수준이었지만, 발표 이후 꾸준히 상승하며 전날 종가 기준으로 2만7300원까지 올랐다. 아울러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규모도 기존 2조5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증가해 흥행에 성공했으며, 신용도 방어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업계에선 '항공산업의 생존'이라는 대의명분 아래 정부와 채권단에서도 적극적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추진했는데, 연기금을 다루는 국책기관이 이를 반대하는 모양새가 옳지 않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24 14:45:43 수정시간 : 2021/03/24 14:45: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