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바이넥스의 의약품 원료 및 성분 임의제조변경 여파가 다른 제약사까지 확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날 발표한 바이넥스의 6개 품목에 더해 해당 제조소가 수탁 제조하고 있는 24개사 32개 품목에 대해서도 잠정 제조·판매중지 및 회수 조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바이넥스에 대한 현장 조사 진행 중, 잠정 제조·판매 중지 등 조치한 품목과 동일한 방법으로 제조하는 다른 제약업체의 32개 품목을 확인함에 따라 결정됐다.

이번에 제조·판매중지 및 회수 조치되는 품목을 살펴보면 일동제약 ‘디캐롤정’, JW신약 ‘소니펜정300㎎’, 조아제약 ‘시플록큐정250㎎’, 하나제약 ‘씨프론정250㎎’, 동국제약 ‘슬리세틴캡슐’, 태극제약 ‘플루민캡슐10㎎’ 등이다.

식약처는 “의·약사 등 전문가에게 해당 제품을 다른 대체 의약품으로 전환하고 제품 회수가 적절히 수행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할 계획”이라며 “이번 조치 대상 품목은 생산실적 비중이 높지 않아 국내 수급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표=식약처 제공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5:38:44 수정시간 : 2021/03/09 15:41: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