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문 내고 과로사 주장 반박…"근무시간 약 40시간"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심야 배송 전담 기사의 사망과 관련해 쿠팡이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예단이나 일방적인 주장이 보도되지 않도록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쿠팡은 8일 입장문을 내고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 고인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당국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회사도 최선을 다해 협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쿠팡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씨가 지난 6일 송파구의 한 고시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씨는 숨진 지 이틀 정도 지난 상태였다.

이와 관련 택배노조는 이날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과로사로 추정되는 사망사고가 또다시 발생했다며 규탄집회를 열기로 했다.

쿠팡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고인은 지난 2월 24일 마지막 출근 이후 7일 동안 휴가 및 휴무로 근무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사망한 것으로, 지난 4일 복귀 예정이었다”며 “지난 12주간 고인의 근무일수는 주당 평균 약 4일이었고, 근무기간은 약 40시간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는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가 지난해 발표한 택배업계 실태조사 결과인 평균 주 6일, 71시간 근무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합의기구가 권고한 주당 60시간 근무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쿠팡은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철저히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4:28:02 수정시간 : 2021/03/08 14:36: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