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부스터 펌프 주변에서 원유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 울산해양경찰서가 해안 유입에 대비해 사고 현장 주변 하천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4일 오후 6시 23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에 있는 에쓰오일 부스터 펌프(Booster Pump) 주변에서 원유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울산소방본부와 에쓰오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부스터 펌프 인근에 매설된 지름 42인치짜리 송유관에서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원유가 샌 것으로 추정된다. 부스터 펌프는 해상 원유하역시설인 '부이'(Buoy)에서 육상의 저장탱크까지 원유를 이송할 수 있도록 송유 압력을 높이는 가압용 펌프다.

사고당시 "심한 기름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 회사 측은 송유관 밸브를 잠가 추가 유출을 막았다. 온산소방서, 울산해양경찰서, 에쓰오일 자체 소방대 등은 유증기를 제거하는 거품(폼)을 뿌리고 기름을 빨아들이는 진공차를 동원해 원유를 회수하는 등 긴급 방제 작업을 벌였다.

또 기름이 해안으로 흘러들지 않도록 사고 현장 주변에 모래로 둑을 쌓고, 인근 하천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그러나 원유 일부는 우수관로를 통해 인근 이진항 내로 유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우수관 유출구 2곳을 봉쇄하고 저장 용기로 기름을 회수하는 한편, 이진항 협수로에 오일펜스를 6중으로 설치해 해상으로의 원유 유입을 차단했다. 또 방제정과 민간 방제선을 대기시켜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해경은 5일 오전 7시쯤 드론과 경비함정을 이용해 항공·해상 순찰을 한 결과 이진항 외측 해상으로 유출된 원유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주변 어장 피해도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유출된 원유량이 약 8000ℓ라고 밝혔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방제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유출 지점과 원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5 09:51:36 수정시간 : 2021/03/05 09:51: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