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신세계그룹이 제주소주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4일 업계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제주소주 사업의 적자 규모가 너무 크다고 판단, 해당 사업에 대해 철수 결정을 내렸다.

제주소주는 2019년 14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규모는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결정으로 신세계그룹이 2016년 185억원을 투입해 인수한 제주소주는 5년 만에 문을 닫게 됐다.

앞서 신세계그룹은 전날 제주소주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임직원을 상대로 사업 철수와 고용 문제 등과 관련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20:43:36 수정시간 : 2021/03/04 20:43: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