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리콜비용 1조4000억원 추산.
  • 코나EV.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최근 잇따라 화재가 발생한 코나EV의 배터리 전량교체 리콜 관련 3866억원의 충당금을 4일 공시했다.

현대차는 LG에너지솔루션과 리콜 관련 비용 분담에 대해 합의했다. 약 1조4000억원 가량 되는 리콜 비용은 현대차가 30%, LG에너지솔루션이 70% 분담하기로 한것으로 알려졌다.

양 사는 최근까지 리콜 비용 배분에 대한 협상을 해왔으며, 최근 합의를 마쳐 지난해 재무제표에 품질을 반영했다.

현대차는 이날 공시통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기존 2조7813억원에서 2조3947억원으로 리콜 관련 충당금 3866억원이 줄었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분사직전 법인인 LG화학도 공시를 통해 최근 리콜이 결정된 코나EV 리콜 충담금 5550억원을 지난해 영업이익에 반영한다고 밝혔다.이에 LG화학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조3531억5900만원에서 1조7981억5900만원으로 감소했다.

LG화학 측은 "종속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셀 제조사로서의 책임을 다하고자 화재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를 위해 고객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이와 병행해 고객사의 리콜 조치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예상되는 소요 비용은 회계 기준에 의거 2020년 4분기에 선반영했으며, 향후 진행되는 리콜 경과에 따라 일부 변동 가능성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17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생산된 코나 EV와 아이오닉 EV, 일렉시티 버스 등 총 8만1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한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에는 LG에너지솔루션이 제작한 배터리가 탑재됐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6:52:36 수정시간 : 2021/03/04 18:21: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