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베이코리아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뜨겁다. 롯데, 신세계 등 ‘유통공룡’들과 사모펀드는 물론 카카오까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는 신세계그룹, 롯데그룹, 카카오, MBK파트너스, 미국계 사모펀드 등에 투자설명서(IM)을 전달했다.

앞서 이베이코리아는 지난 1월 매각 주관사로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를 선정하고 매각을 공식화했다.

오는 16일 예비입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IM을 수령해갔을 뿐 이들 기업이 실제 인수전에 참가할 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모두 예비입찰 참여와 관련해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베이는 매각 공식화 이후 이베이코리아 몸값으로 5조원 이상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커머스 기업이 거래액 기준으로 기업가치를 평가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연간 거래액인 17조원에 0.3배수를 적용한 수준이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G9, 옥션을 운영중인 전자상거래 업체다. 지난해 매출액은 1조3000억원, 거래액은 20조원 수준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5:24:03 수정시간 : 2021/03/04 15:24: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