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 낮추기 위해 최대 안전충전율 낮추라고 고객공지
전문가들 "코나EV의 최대 안전충전율을 현재 97%에서 대폭 낮출 가능성 있어"
  • 현대차 코나EV 관련 공지 캡처. 사진=현대차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가 최근 발표한 코나EV 리콜로 차량 최대 주행거리가 다소 줄어들 수 있다는 주장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다. 배터리 충전율을 낮춰 화재위험성을 줄이면 주행거리가 감소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24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고객들에게 “배터리 교체 전까지 배터리 충전율을 90%로 조정해주시는 것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권고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충전율을 100%로 하면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면서도 “배터리 교체를 하기 전에는 90%로 낮추는 것이 좀더 안전할 수 있다고 권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자동차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리콜을 진행하면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해 코나EV의 최대 안전충전율을 현재 97%에서 대폭 낮출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지난해 10월 국회에 제출한 '코나EV 화재사고 관련 감정서에 따르면, 코나EV의 안전 충전율은 97% 수준이다. 안전충전률은 전기차 등 배터리를 쓰는 제품의 안전을 위해 충전하지 않고 남겨두는 배터리 비율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배터리 사용 제품은 안전충전율을 88~92% 수준으로 설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기존 코나EV의 안전충전율 97%는 현대차가 최대주행거리를 400㎞ 이상으로 보이기 위해 굉장히 무리를 한 것”이라며 “이번 배터리 교체를 하면서 최대 충전량을 낮출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현재 코나EV는 현대차 홈페이지 등에서 한번 완전충전으로 406㎞를 주행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리콜을 통해 안전충전율을 낮추게 되면 최대주행거리가 다소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지난해 현대차가 코나EV 화재를 급하게 해결하기 위해 리콜했지만 안전충전율은 97%로 유지하고 있었다”면서 “이는 운전자들에게 주행거리 손실이 없도록 해 불만을 최소화시키는 해결방법이었지만 리콜 후에도 화재가 발생해 곤혹스로운 입장에 빠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현대차 입장에선) 아이오닉 5가 판매되는 타이밍에 코나EV 화재 관련해서 더이상 말이 나오면 안된다”며 “이때문에 안전충전율을 조정해 화재 발생을 막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자동차정비 명장으로 알려져 있는 박병일 명장 역시 코나EV의 화재 원인을 배터리 충전의 문제로 봤다. 배터리의 97%까지 급속 충전을 하게 되면 배터리에 굉장한 무리가 올 수밖에 없는데, 현대차가 주행거리 욕심에 무리를 했다는 것이 박 명장의 설명이다.

박 명장은 “일반충전이 아닌 급속충전하게 되면 배터리 수명이 짧아지게 되고 폭발의 위험이 있다”면서 “현대차는 짧은 완전충전 시간으로 많은 주행거리를 강조하기 위해 급속충전의 단점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명장은 “자동차 배터리는 80~90% 충전이 적정한 수준인데 97%까지 매번 급속충전을 하게 되니, 한마디로 ‘골병’이 들어버린 것”이라면서 “코나EV의 충전량을 적정수준으로 지키게 되면 최대 주행거리는 줄어들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 코나EV. 사진=현대차 제공
한편 코나EV가 배터리 교체·안전충전율 조정 등의 리콜을 진행할 경우 화재 위험성은 대폭 줄어들것으로 보인다.

김필수 교수는 “제조사에서 배터리를 100% 교체해주는 것은 이례적인 리콜로, 지금까지 전기차 배터리를 전량 교체해준 적은 없었다”면서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이어 “이번 리콜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이 먼저 배터리를 확실하게 점검할 것이고, BMS에서도 예전에 비해서 충전의 강도·속도 등을 조율해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터리셀 자체에 영향이 덜가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07:00:16 수정시간 : 2021/03/04 09:05: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