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주 공장 전경.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지날달 미국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 감소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월 판매량이 4만8333대라고 밝혔다. 지난해 2월에는 5만3013대를 판매했다.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소매 판매는 2% 줄었고, 법인과 렌터카 업체 등에 공급하는 플리트 판매는 47% 감소했다.

다만 현대차는 2월 영업일이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적었다면서 일일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면 전체 판매량은 1%, 소매 판매는 9% 늘었다고 전했다.

랜디 파커 판매담당 수석 부사장은 "미국 내 일부 지역의 상당한 날씨 문제가 물류와 판매에 지장을 초래했다"며 "향후 몇 개월 동안 해당 지역에서 차량 판매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제네시스 브랜드는 2400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1.4% 증가했다. 이 중 GV80이 1300대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MA)도 2월 판매량(4만8062대)이 지난해 동월보다 7.8%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일일 기준 판매량은 2.4% 늘었다고 설명했다.

KMA는 "올해 안으로 신차 또는 다시 디자인한 차량의 출시가 4차례 예정돼있다"며 "차량 판매는 계속 탄력을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4:49:06 수정시간 : 2021/03/03 18:39: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