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4% 증가…스파크 판매 호조
  • 스파크. 사진=한국지엠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지엠은 2월 한 달 동안 내수 5098대, 수출 1만9167대 등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13.7% 감소한 총 2만4265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반면 2월 내수 실적은 통상적인 자동차 업계 비수기와 설 연휴로 인한 영업 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 대비 2.4% 증가했다. 쉐보레 스파크는 지난 달 내수 시장에서 총 1759대가 판매되며 쉐보레 제품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 한국지엠의 내수 실적을 이끌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총 1285대가 판매되며 스파크와 더불어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 핵심 모델로 자리잡았다.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3%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총 274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14.2%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쉐보레 이쿼녹스 또한 지난해 2월보다 122.0% 증가세를 기록하며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선전했다.

판매 종료를 앞둔 다마스와 라보는 소상공인들의 막바지 수요가 판매로 이어지면서 지난해 동월 대비 각각 54.2%, 119.7% 증가한 350대, 468대가 판매됐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트레일블레이저 등 쉐보레 RV 제품들이 입지를 넓혀가고 있는 가운데, 스파크 등 기존 모델 역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해주고 있다”며 “봄철을 맞아 파격적인 프로모션은 물론, 세단에서부터 SUV, 상용차에 이르기까지 쉐보레 제품이 가진 가치를 전달함으로써 고객 수요에 적극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이달 ‘2021 새봄, 쉐보레와 함께’ 캠페인을 통해 국내 고객들에게 무이자 할부, 현금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쉐보레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구매 예약’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또 2월 한달간 온라인 구매 예약 서비스 페이지를 통해 서비스를 신청하고 오는 10일까지 최종 계약을 완료한 고객들에게 추첨을 통해 푸짐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6:59:55 수정시간 : 2021/03/02 16:59: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