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농심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농심이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짐에 따라 상반기 중 라벨 없는 백산수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무라벨 백산수는 음용 후 라벨을 떼어내는 번거로움을 없앰으로써 분리배출의 편의성과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농심은 무라벨 백산수로 연간 약 40톤의 라벨용 필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무라벨 백산수는 라벨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제품명을 페트병에 음각으로 새겨 넣어 간결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진다. 미네랄함량 등 제품 관련 표기사항은 묶음용 포장에 인쇄한다.

농심은 무라벨 백산수를 2L와 0.5L 제품에 우선 적용해, 오는 5월부터 가정배송과 온라인 몰에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심은 페트병 경량화도 추진한다. 농심은 2019년 12월, 백산수 0.5L 제품의 경량화를 추진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13.5% 줄인 바 있다.

오는 6월부터는 2L 제품도 경량화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기존보다 4% 절감할 예정이다. 농심은 페트병 경량화로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을 기존 대비 440톤 이상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농심은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형성에 앞장서기 위해 오는 4월부터 한국민속촌 내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설치하고 친환경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올바른 페트병 분리배출방법 안내문구가 부착돼 있는 수거함은 한국민속촌 내 3곳에 설치돼 관광객들의 편리한 분리배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무라벨 페트병 판매 확대와 페트병 경량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환경 보호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회사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경영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09:32:14 수정시간 : 2021/03/02 09:32: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