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 QM6 dCi.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르노삼성차는 아웃도어 시즌에 맞춰 4륜구동(4WD) 방식으로 안정성을 갖춘 'NEW(뉴) QM6 dCi 모델을 다음달 1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뉴 QM6 dCi는 184마력의 출력을 갖췄다. 1750∼3500rpm(분당엔진회전수)의 구간에서 최대토크 38.7kg.m의 힘을 낸다.

4WD사륜구동는 닛산 테크놀로지인 ALL MODE 4X4-i를 적용했다. 운전자의 주행 의도와 차량 선회 조건에 따라 모든 바퀴에 적절히 토크를 배분한다. 눈, 비, 험로 등에서 최상의 마찰력을 유지,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디젤 엔진 특유의 파워풀하고 민첩한 주행 성능에 초점을 맞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이다. 엔진 라인업은 2.0 dCi 4WD 1개로 줄였고, 트림(등급) 또한 주요 트림인 RE와 최고급 트림인 프리미에르 등 2개로 줄였다.

올해부터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기준인 Euro6D도 충족했다.

부가세를 포함한 가격(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은 RE 트림은 3466만원, 프리미에르 트림은 4055만원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8 11:30:08 수정시간 : 2021/02/28 11:30: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