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병관리청은 질병관리청은 ‘모더나 mRNA-1273 백신 허가 및 국내 유통’ 공고 결과 GC녹십자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사진=조달청 나라장터 캡처.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GC녹십자가 오는 2분기에 국내에 도입될 예정인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유통을 맡는다.

26일 조달청의 공공기관 입찰통합시스템 나라장터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질병관리청은 ‘모더나 mRNA-1273 백신 허가 및 국내 유통’ 공고 결과 GC녹십자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투찰금액은 342억원이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을 오는 2분기부터 국내에 공급하겠다고 밝혔었다.

다만 GC녹십자가 모더나 백신의 유통외에 위탁 생산까지 맡을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6 16:24:00 수정시간 : 2021/02/26 16:24: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