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미국에서 일어난 보잉B777기종 추락사고로 인해 보잉사가 같은 계열 엔진을 장착한 전세계 항공기에 대해 운항중단을 권고하면서 국내 항공사들도 보잉 777 운항을 중단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는 미국 덴버에서 비행 중 엔진 고장을 일으킨 보잉 777에 탑재된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 29대를 자발적 운항 중단했다.

대한항공은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하고 운항 중인 보잉777기 16대 중 운휴 중인 10대를 제외한 나머지 6대에 운항중단 조치를 내렸다. 사고기 엔진과는 다르지만 동일 제작사의 유사계열 엔진이라는 점에서 운행중단을 결정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보잉777 운항을 선제적으로 중단시켰다”며 “국토부, 제작사, 미국 연방항공청(FAA) 등의 조사 결과에 따라 확실한 안전이 담보되는 상황에서 재운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도 PW4000 엔진 계열을 사용하는 보잉777 9대에 대해 모두 운항 중단 조치를 결정했다. 진에어도 같은 이유로 보잉사 항공기 4대의 운항을 중단한다.

앞서 지난 20일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하와이로 가던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B777-200기가 비행중 엔진 고장으로 주택가에 파편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가 이룩한 직후 오른쪽 엔진이 고장나 덴버 공항으로 돌아오는 도중 발생한 사고였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5:57:57 수정시간 : 2021/02/23 16:09: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