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제주항공은 다음 달 7일, 13일, 21일 일본 대마도 상공을 선회하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추가 운항한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일자 오전 10시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 대마도 상공을 선회하고 다시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무착륙 관광 비행이다.

항공권 운임은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를 포함한 편도총액운임 기준 9만9000원부터 판매된다. 이달 22일부터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편당 114석만 판매되며, 예약 시 사전좌석 지정이 불가능하다.

면세품 구입이 가능하며, 1인당 면세 한도는 600달러다. 탑승 때 반드시 여권을 지참해야 한다.

앞서 제주항공은 작년 12월 첫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을 시작으로 총 11편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항공편을 운행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1 11:03:06 수정시간 : 2021/02/21 11:03: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