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이어 맥도날드도 평균 2.8% 올려
외식업계 "원재료 상승으로 인상 불가피"
  • 사진=한국맥도날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올해 들어 밥상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외식물가 마저 비상이 걸렸다. 밀가루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맥도날드, 롯데리아, 한국피자헛, 파리바게뜨, 피자헛, 뚜레주르 등 주요 외식업체들도 가격 인상에 나섰다.

맥도날드는 오는 25일부터 버거류 11종을 포함해 총 30종 품목의 가격을 조정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가격인상으로 이들 제품은 최소 100원에서 최대 300원 인상된다. 전체 품목의 평균 인상률은 2.8%다.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은 4500원에서 4600원으로 100원이 오른다.

불고기 버거는 200원이 올라 2200원이다. 탄산 음료는 100원, 커피는 사이즈와 종류에 따라 100원~300원 인상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지속적인 원재료 가격 상승 속에서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할인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리아도 지난 1일부터 버거와 디저트 등 가격을 100~200원 인상했다. 버거류 13종, 디저트류 7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3종 총 25종 평균 인상률은 약 1.5%다.

빵값도 올랐다. 파리바게뜨는 이날부터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660개 품목 중 약 14.4%에 해당하는 95개 품목에 대해 가격을 평균 5.6% 올렸다. ‘땅콩크림빵’은 1200원에서 1300원(8.3%), ‘소보루빵’ 1100원에서 1200원(9.1%), ‘치킨클럽 3단 샌드위치’는 4100원에서 4200원(2.4%) 인상됐다.

뚜레쥬르도 90여 종의 제품 가격을 약 9% 인상했다. 단팥빵, 소보로빵, 크루아상 등 제품들의 가격이 100원씩 올랐다.

피자 가격도 도미노 인상이 우려된다. 한국피자헛은 최근 ‘치즈포켓 엣지’, ‘블랙 알리오 엣지’의 미디엄(M) 사이즈 가격을 600원, 라지(L) 사이즈는 1000원 각각 올렸다. ‘서프라이즈 콤보세트’와 ‘해피 콤보세트’도 1000원씩 인상됐다.

이들 업체들도 모두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주요 원·부재료 값이 오르고 있어 부담이 크다”면서 “제품값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9 11:22:44 수정시간 : 2021/02/19 11:22: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