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기업회생 절차에 돌입한 이스타항공에 인수 의향자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타항공의 자산가치가 하락하고 인수 비용이 줄어들자 협상에 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5월20일까지 인수 협상을 마친 후 서울회생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우선 매수권자를 선정하고 별도로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입찰 무산 시 예비 인수자에게 매수권이 돌아간다. 또 다른 예비 인수자가 우선 매수권자보다 입찰가를 제시하면 인수자를 변경할 수 있다.

당초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 신청 전에는 사모펀드 등 4곳이 인수 협상에 나섰으나 법정관리 이후 예비 인수자가 6~7곳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예비입찰과 본입찰을 거쳐 4월께 인수자를 최종 확정한 뒤 자금 조달 방안 등을 포함한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회생 계획안에는 체불임금과 퇴직금 700억원 등의 지급 방안과 회생채권 변제 계획 등이 들어간다.

이스타항공은 법원에서 회생계획안이 통과되는 대로 항공기 운항 면허인 항공운항증명(AOC)을 국토교통부로부터 재발급받을 예정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8 09:57:23 수정시간 : 2021/02/18 09:57: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