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속초·동해·삼척 등 지역 고객에게 우수한 접근성 및 편리한 서비스 제공
  • 메르세데스-벤츠 강릉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외부 전경.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강원 영동지역 고객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강릉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신규 개장했다고 9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강릉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한성자동차)는 강원 영동지역에서 첫 번째로 오픈했다. 이 곳은 강릉역 및 동해대로, 강릉IC 등과 인접해 있어 강릉 지역은 물론 인근 속초와 동해, 삼척 지역의 고객에게도 우수한 접근성과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강원도 내에서는 원주시, 춘천시에 이어 세 번째다.

강릉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연면적 805㎡(약 244평), 지상 1층, 지하 1층 규모로,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인테리어 콘셉트가 적용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강릉 전시장은 총 4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며 2개의 디지털 미디어 스크린을 통해 고객이 다양한 라인업과 차량 옵션을 간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돕는다. 최대 3대까지 동시에 수리 가능한 강릉 서비스센터는 정기 점검, 일반 정비 등 빠르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신규 개장을 기념해 메르세데스-벤츠 강릉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2월 한 달 동안 방문 고객에게 오리지널 타이어를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고 첫 정기점검 고객에게는 액세서리 & 컬렉션 제품을 최대 2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9 09:15:19 수정시간 : 2021/02/09 09:15: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