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8일 현대차 재공시 놓고 해석 분분..."협상을 그만둘 사안 아니다"
“협상이 결렬됐다기보다 잠시 중단된 것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듯"
  • 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그룹이 8일 '애플카' 개발과 관련해 애플과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고 공시하면서 업계에선 해석이 분분하다. 일각에선 완전한 협상 결렬이 아닌 일시적 중단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고, 한편에선 양 사가 협상의 우위를 점하기 위한 주도권 확보라는 측면으로 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당장은 현대차 그룹이 이날 공시를 통해 애플카 관련 소식에 못을 박은 모양새가 됐지만, 그럼에도 업계 전문가들은 양사간 협상 타결 가능성이 종국에는 높을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현대차그룹과 애플이 협상을 그만둘 만한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재 협상이 중단됐고 논의가 되고 있지 않다 일뿐, 완전 결렬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플이 아이폰 때부터 신비주의에 비밀유지 및 보안에 신경을 많이 쓰는 기업이긴 하지만, 협상 막바지에 결렬을 선언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것이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또한 “현재 애플과 현대차그룹은 생산 효율성이나 여러 생산 기술 등을 토대로 최종 검토를 하는 상황일 것으로 보인다”며 “협상이 결렬됐다기보다 잠시 중단된 것이라고 보는 것이 맞다. 이번 협상 중단은 향후 진행되는 비밀 유지 협약이나 협상에서 좀더 주도권을 가지기 위한 애플의 전략일 가능성도 있다”고 해석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도 이번 협상 중단은 과열된 분위기를 물밑으로 내리는 측면 일뿐 전면 중단은 아니라고 풀이했다. 이에 2~3개월 내에 전격적으로 합의 발표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김 교수는 “실질적으로 애플카를 만들 수 있는 완성차 기업이 극히 한정돼 있고, 현대차나 기아 같은 경우가 애플과 협력하기에 딱 맞는 기업”이라면서 “현대차그룹도 새로운 모빌리티의 시작점이 애플카이기 때문에 이를 놓치고 싶은 생각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가 새로운 모빌리티를 만드는 기업으로 궁합이 잘 맞고, 모두 윈-윈할 수 있기 때문에 협상이 결렬될 가능성은 낮다고 김 교수는 거듭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이번 협상 중단은) 최근 분위기가 과열돼 있고, 협상과정에서 민감한 부분들도 있기 때문에 분위기를 가라앉혀 여유를 가지고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전략”이라며 “양사가 우위를 점하기 위해 한 템포 늦추는 작업”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앞서 글로벌 완성차업계에선 현대차그룹과 애플이 자율주행차 ‘애플카’ 생산에 협력할 예정이며, 협상 타결도 임박했다는 소식이 쏟아졌다. 미 현지 매체 등에서 관련 소식이 나왔을 때도 현대차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 사실을 전면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현대차·기아와의 논의를 최근 중단했다”고 보도하자, 분위기가 반전됐다. 블룸버그는 "철저한 비밀주의로 유명한 애플이 전기차 관련 논의 소식이 알려진 것에 대해 화가 났을 것"이라며 양사 간 논의가 언제 다시 시작될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8 17:45:50 수정시간 : 2021/02/08 17:45: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