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이 350만6848대를 기록하면서 2016년 이후 인도에 내어준 5위 자리를 5년 만에 탈환했다.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2020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은 총 7828만9796대로 전년과 비교해 15.5% 줄었다.

10대 자동차 생산국은 중국, 미국, 일본, 독일, 한국, 인도, 멕시코, 스페인, 브라질, 러시아 순으로 집계됐고 10개국 모두 생산이 감소했다. 1위 중국 2.0% 줄었고, 뒤를 이어 2위 미국 19.0%, 3위 일본 16.7%, 4위 독일 2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위인 한국은 11.2% 감소했으나,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어 2019년 7위에서 2020년 5위로 상승했다. 6위 인도와 7위 멕시코는 각각 24.9%, 21.2% 감소하면서 한 단계씩 순위가 하락했고, 8위 스페인과 9위 브라질은 각각 19.6%, 31.6% 감소했다. 10위 러시아는 15.7% 감소에 그치면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10대 생산국별 생산감소폭 격차에 따라 세계생산중 각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변화되었는바, 중국은 4.4%p, 한국은 0.2%p 증가했다.

KAMA는 우리의 5위 탈환은 주로 코로나19에 의한 인도, 멕시코 등의 생산차질에 기인한 것이지만, 현대차 등의 노사간 협력, 최근 SUV, 고급차, 전기동력차 등 고부가가치 위주로의 자동차 산업 구조 급변 등에도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KAMA 정만기 회장은 “어려움 속에서 한국이 생산국 순위 5위를 탈환한 것은 큰 성과이나, 중국 약진 등 여건변화를 감안한다면 특히, 스마트화, 고급화, 전동화 등 혁신노력은 한층 강화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과감한 규제개혁, R&D 등 경쟁력 지원 정책을 지속 확대하고, 주주, 경영층 그리고 근로자들은 한 팀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협력 경험을 축적해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8 10:44:12 수정시간 : 2021/02/08 10:44: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