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와 파트너십 지속적 강화, 전기차용 타이어 시장 선점
  • 한국타이어 본사.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2020년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 6조4540억 원과 영업이익 6284억 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수요 둔화로 전년 대비 매출액은 감소하였으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5% 증가하며 질적 성장을 이뤘다. 특히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5%로 전년 대비 3%P 상승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한국타이어 측은 “이러한 영업이익 증가는 수익성이 좋은 유럽, 북미 등 주요 지역에서 교체용 타이어 판매 증가와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 확대, 원자재 가격 안정화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영향을 줬다”면서 “이번 실적은 코로나19가 야기한 경기 불황에도 글로벌 탑 티어(Top Tier)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 더욱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다.

2020년 상반기, 한국타이어는 전 세계 타이어 수요 급감으로 실적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도 위기 타개를 위한 전사 노력으로 흑자 경영을 이어갔다. 이어 코로나19 영향이 일부 완화된 하반기부터 주요 지역에서의 타이어 판매 증가를 바탕으로 실적을 빠르게 회복했다.

특히 4분기에도 유럽, 북미 등 지역에서 전년 대비 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증가했다. 또 중국 지역은 신차용 타이어와 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모두 상승했으며, 18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40%로 전년동기 대비 12%P 올랐다.

다만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금산공장은 글로벌 OE 공급 물량 감소에 따른 가동 일수 조정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생산량이 약 9% 감소했다. 가동 일수 감소에 따라 한국 공장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감소하며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완전히 피하지는 못했다.

한국앤컴퍼니그룹 측은 “80주년을 맞이하는 2021년, 한국타이어는 매출액 7조 이상을 목표로 주요 시장에서의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OE 공급, 전기차 시장 선점 등 글로벌 Top Tier 기업으로서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변화된 제품 포트폴리오, 해외 각 지역별 유통 전략 최적화 등 지속적인 성장 구조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020년 독일, 영국 등 국가에서 진행하는 자동차 전문지의 타이어 비교 테스트에서 최상위 평가를 기록했다. 유럽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타이어24'(Tyre24)’가 소비자 조사를 기반으로 발표한 ‘2020 베스트셀러 브랜드’에서도 사계절용, 여름용, 그리고 겨울용 타이어까지 3개 부문 1위를 싹쓸이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기도 했다.

또한 포르쉐 최초 순수 전기차 ‘타이칸’, 아우디 Q시리즈 최상위 모델 ‘RS Q8’, 아우디 초고성능 쿠페형 세단 ‘RS7 스포트백’과 슈퍼 웨건 ‘RS6 아반트’ 등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과 신차용 타이어 공급 계약을 통한 지속적인 파트너십 확장으로 프리미엄 브랜드 지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5 17:00:31 수정시간 : 2021/02/05 17:00: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