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랜드리테일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할인형 마트 킴스클럽은 홈술 트렌드에 맞춰 4000원대 ‘모두의 와인’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킴스클럽이 선보이는 와인 ‘에스테반 마르틴 가르나차 시라’는 현존 최고의 와인 평론가 제임스써클링에게 엔트리급 와인에서는 매우 높은 점수인 92점을 받은 와인이다. 킴스 단독 가격은 4900원이다.

품종은 토착 품종인 ‘가르나차’와 국제 품종 ‘시라’를 사용했다. 달지 않은 중간플러스 바디의 드라이 와인이다

와인을 제조한 에스테반 마르틴은 1985년 설립돼 전세계 35개국에 수출하는 국제적인 와이너리다. 가르나차 품종의 원조 지역에 걸맞게 상큼한 과실향과 부드러운 타닌의 조화를 가장 잘 표현하는 와이너리로 알려져있다.

에스테반 마르틴 가르나차 시라는 꽃의 향기와 같은 화려한 아로마향이 특징이다. 여기에 후추와 같은 향신료향이 어우러져 깊은 풍미를 자아낸다. 균형잡힌 산미로 식사, 디저트류 등 어느 음식과도 잘 어울린다.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 와인 MD는 “4000원대 와인으로도 최고급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맛에 집중해 높은 퀄리티로 준비했다“며 “이랜드 직수입을 통해 유통 과정을 축소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킴스클럽은 이번 모두의 와인 출시를 기념해 ‘랜선 시음회’도 준비했다. 코로나19로 시음행사를 하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와인메이커가 직접 등장해 와인을 마시고 제조 과정과, 맛, 함께 어울릴만한 음식을 소개한다. 해당 시음 영상은 전국 킴스클럽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킴스클럽은 오는 7월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여름용 모두의 와인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17:37:21 수정시간 : 2021/01/28 17:37: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