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 아이오닉5 티저 이미지.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에 삼성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2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에 새로운 사이드미러 시스템을 적용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공급 계약을 맺었다.

아이오닉5는 옵션 사양을 통해 사이드미러에 거울을 없애고 카메라와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는 사이드 뷰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 기능으로 사이드미러 자리에 카메라가 달리고 운전자는 거울 대신 카메라로 촬영되는 후방을 디스플레이로 확인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시스템에 OLED를 공급한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우디 전기차 'e-트론'에도 같은 방식의 ‘버츄얼 사이드 미러’에 OLED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다.

일각에선 현대차와 삼성의 협력에 큰 의미를 두고 주목하는 모습이다. 특히 이번 차량용 OLED 공급 계약은 10여 년간 끊겼던 현대차와 삼성의 계약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1년부터 3년간 현대차에 내비게이션용 8인치 LCD를 공급한바 있지만, 이후 양사의 거래는 없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14:44:36 수정시간 : 2021/01/28 14:44: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