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고기버거, 새우버거, 치즈스틱 등은 유지
  • 사진=롯데GRS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롯데리아는 내달 1일부터 전체 운영 제품 중 버거와 디저트 등을 포함한 25종(버거류 13종, 디저트류 7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3종)에 대해 판매 가격을 조정한다고 28일 밝혔다.

판매 가격은 최소 +100원에서 최대 +200원 수준으로 조정되며 조정 품목 25종에 대한 평균 인상률은 약 1.5% 수준이다.

다만 롯데리아 대표 제품인 불고기버거·새우버거 단품과 세트 메뉴, 디저트 치즈스틱 등은 기존 가격을 유지한다.

이번 판매가 조정은 △인건비 상승 △주요 원자재 수입국의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따른 수급 및 가격 불안 △기타수수료 증가 등 경제적 제반 비용 증가로 인한 가맹점 주의 요청으로 인해 이뤄졌다.

롯데GRS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여러 경제적 요인들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가격 조정 품목 최소화를 위해 일부 제품은 기존 가격을 유지하는 등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09:12:54 수정시간 : 2021/01/28 09:12: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