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대한화장품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화장품 업계가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이고 순환경제를 실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27일 대한화장품협회와 로레알코리아,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LG생활건강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에 참여하는 기업은 '아름다운 우리, 아름다운 지구(Beautiful us, Beautiful earth)'라는 슬로건을 토대로 4대 중점목표를 실행한다.

중점목표는 △재활용 어려운 제품 100% 제거(RECYCLE) △석유기반 플라스틱 사용 30% 감소(REDUCE) △리필 활성화(REUSE) △판매한 용기의 자체회수(REVERSE COLLECT) 등이다.

이니셔티브에 함께하는 서울YWCA,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자원순환사회 실현을 위한 화장품업계의 이니셔티브 선언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향후 성과관리, 방향성 논의 등 이니셔티브 시행과정에 참여해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언과 성과 모니터링을 실시해나갈 계획이다.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는 이번 선언을 시작으로 화장품업계, 시민단체, 정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이해관계자 협의체를 구성 및 운영하고 매년 수행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서경배 대한화장품협회 회장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절감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업계의 고민이 결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화장품 기업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원순환에 대한 노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독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은 "화장품을 생산할 때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다 쓴 용기는 수거해서 신제품 생산으로 순환경제를 실천하는 화장품업계를 응원한다"며 "자원순환 실천과 노력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2:05:37 수정시간 : 2021/01/27 12:05: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