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현대중공업 "연내 IPO로 친환경 미래 사업에 1조 투자"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1.26 14:09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현대중공업은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친환경 및 미래 선박 개발, 건조기술 개발, 친환경 생산설비 구축 등에 향후 5년 간 최대 1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한 투자 자금은 비상장사인 현대중공업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연내 약 20% 규모의 신주를 발행, 조달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그룹 내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투자를 통해 수소, 암모니아 등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친환경 선박 및 미래 첨단 스마트십, 자율운항선박 개발과 이중연료추진선의 고도화에 나선다.

또 연료전지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인수합병(M&A)이나 지분 매입을 포함한 기술 투자 등을 함께 추진하고, 친환경 선박 건조와 시설투자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기반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조선 업황의 회복세가 본격화되면서 현대중공업이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시장에 대비한 경쟁력을 확보하기에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는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을 지난해 대비 약 21% 증가한 2380만톤(CGT, 974척)으로 예상했으며, 오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연 평균 3510만톤(1552척)의 선박 발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대표적인 해상운임지수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15일 2885를 기록, 지수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조선산업의 패러다임은 이미 기술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로 자리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4:09:11 수정시간 : 2021/01/26 14:09: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