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그룹의 부당 내부거래 관련 조사에 속도를 낸다. 이르면 오는 3월쯤 끝낼 계획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삼성그룹 계열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가 지분이 많은 삼성물산의 완전 자회사인 삼성웰스토리를 2018년부터 2년 반 가량 부당지원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2018년 7월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웰스토리, 삼우종합건축사무소를 현장 조사한 것을 시작으로 삼성그룹의 부당지원에 관해 위법성 검토에 들어갔다.

삼성웰스토리는 2019년 기준으로 매출액 1조9768억6000만원 가운데 38.3%인 7564억8000만원을 계열사 일감으로 올리는 등 내부거래 비중이 크다. 삼성그룹이 정상 시장가격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해 경제적 이득을 몰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이르면 1분기 안에 삼성 측에 심사보고서를 발송하고, 피심 기업의 의견을 받은 다음, 전원회의에 안건을 상정해 최종 제재 수준을 결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1:36:42 수정시간 : 2021/01/26 11:36: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