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사진=대웅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웅제약은 지난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의 코로나19 예방 3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된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감염 예방효과를 확인하는 대규모 임상 3상 시험이다.

임상은 총 101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배정, 위약대조, 이중 눈가림 방식으로 이뤄지며 삼성서울병원·아산병 등에서 진행된다. 투여는 2월부터 개시될 예정이다.

호이스타정은 사람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기전을 지닌 약물로 국내에서는 이미 10년 이상 환자들에게 처방돼 안전성이 입증됐고 경구투여 제제로 복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바이러스의 진입을 차단하는 작용 기전을 고려할 때,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바이러스 변이와 관계없이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대웅제약은 이와 같은 작용기전으로 호이스타정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을 포함한 밀접 접촉자, 자가격리자, 면역력이 취약한 고연령층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에게 감염 예방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 중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호이스타정은 경구제로 복용이 편리하고 기전 상 바이러스가 복제를 시작하는 초기 과정에서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바이러스 변이에도 대응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 최적의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코로나19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초기 임상 2상을 통해 신속한 바이러스 제거와 임상증상 개선효과를 확인했고 대규모 환자대상 후기 임상시험을 지속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5 09:43:42 수정시간 : 2021/01/25 09:43: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