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해 시행하는 유상증자 규모를 2조5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늘렸다고 2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규모 확대로 늘어난 자금 8000억원을 채무 상환에 추가 사용하고,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으로는 1조5000억원을 그대로 사용할 계획이다. 애초에 대한항공은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2조5000억원 중 1조5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활용하고, 1조원을 채무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었다.

유상증자 규모가 확대된 것은 대한항공 주가 상승으로 예상 신주발행가액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1주에 1만4400원이었던 신주 예정 발행가는 1만9100원으로 상향됐다. 발행가액은 다음달 26일 확정되며,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 규모는 1억7360만주로 변동이 없다.

한편 대한항공 주가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표한 지난해 11월16일 2만6950원이었지만, 이날 오후 2시 기준 3만4700원까지 올라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4:36:36 수정시간 : 2021/01/22 14:36: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