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실시간 온라인 방송인 라이브 커머스로 중국 MZ세대 고객 잡기에 나섰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18일 중국 최대 규모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과 틱톡을 통해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총 4시간 동안 방송을 통해 겐조, 베네피트, 펜티뷰티, 프레쉬, 메종 프란시스 커정 등 유명 글로벌 패션·뷰티 브랜드의 제품들을 선보였다.

일정 금액 이상 제품 구매 고객에게 펜티뷰티 가죽 파우치, 겐조 에코백 등 푸짐한 사은품을 선착순으로 지급하고, 새해맞이 홍빠오 증정 이벤트도 마련해 쇼핑에 재미를 더했다.

현재 세계는 라이브 커머스를 통한 마케팅이 대세로 자리 잡았다. 그 중에서도 중국은 현재 900개 이상의 라이브 스트리밍 사이트를 보유하고 있을 만큼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발달했고, 특히 유명 왕홍(인플루언서)과의 협업을 통한 홍보 및 판매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지금은 비대면으로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구매·판매하는 것이 일상이 된 시대”라며 “신세계면세점은 쇼핑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시공간을 넘어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이브 방송은 신세계면세점 본점 아이코닉존에 설치돼 있는 카스텐 휠러의 작품 ‘Y’ 앞에서 진행됐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08:43:27 수정시간 : 2021/01/21 08:43: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