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에너지 기술혁신에 1조1326억원을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보다 19.1% 증가했다.

산업부는 올해 상반기 에너지 기술개발 신규과제 119개를 19일 공고한다.

상반기 신규 과제에 2142억원이 투자된다.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실현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와 수소 등 관련 핵심기술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그린뉴딜·탄소중립 관련 56개 신규과제(1259억원)를 상반기 중 추진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투자도 대폭 확대한다.

공기업의 협력·투자를 통해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공공에너지 선도투자 사업’(48억원)을 신설하고, 공기업 참여가 필요한 과제 17건을 발굴해 공기업 참여를 의무화했다. 아울러 R&D 성과가 공기업 구매로 이어질 수 있게 상반기 중 ‘에너지 R&D 성과물의 공공구매 활성화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신규 과제를 추진하는 등 에너지 안전 분야 투자도 확대한다.

에너지산업 관련 매출액이 50% 이상인 기업에 지방세 감면, 지방투자보조금 우대 등의 혜택을 주는 '‘너지특화기업’ 지정 등을 통해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활성화도 도모한다. 이외에 기술혁신형 에너지 강소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에너지융복합대학원을 통해 전문인력도 적극 양성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3~4월중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뒤 선정 평가해 사업수행자를 확정하고, 5월까지 협약을 통해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3:32:27 수정시간 : 2021/01/18 13:32: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