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해외 사업 성장 속도 내는 쿠쿠…중국·베트남·미국시장 공략 가속화
  • 기자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1.18 09:41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쿠쿠가 올해에도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쿠쿠는 해외사업 성장세를 이끄는 말레이시아를 필두로 매해 매출 신장을 보이는 중국,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른 베트남과 미국 시장에서 시장 내 영향력 확대와 성장세 지속을 목표로 삼았다고 18일 밝혔다.

쿠쿠는 쿠쿠전자와 쿠쿠홈시스 3분기 전체 해외 법인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각각 39.9%, 12.9%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해외 영업의 어려움 속에서도 비대면 수요 충족 및 진출 국가 맞춤 전략을 통해 변화하는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라고 쿠쿠는 설명했다.

우선, 지난해 쿠쿠전자의 중국 법인 3분기 매출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쿠쿠는 중국 내 온라인 판매처를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자 지난해초 심양에 인터넷 판매 전문 법인을 설립하고 기존 중국 법인인 청도복고전자와 함께 중국 주요 온라인 시장을 공략한 점이 3분기 실적 성장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쿠쿠는 올해 중국 내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확대에 주력한다. 1월 중 중국 대표 온라인몰인 티몰(T Mall)에 쿠쿠 직거래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앞두고 있고, 양판점 형태의 체인형 유통 채널인 수닝(Sunning) 매장의 신규 입점도 준비 중이다.

또한 코로나 19의 여파로 중국에서도 외식 대신 집에서 밥을 해 먹는 빈도가 늘어남에 따라 올해도 주력 제품인 밥솥을 중심으로 현지 맞춤형 주방가전 라인업을 다양하게 구축해 경쟁력과 차별성을 갖춘다는 게 쿠쿠의 목표다.

이를 위해 트윈프레셔 기능을 탑재한 프리미엄 밥솥 모델을 강화하고 고슬고슬한 밥맛을 좋아하는 중국인들의 취향에 맞춘 비압력 IH 밥솥 라인업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보급형 밥솥 모델의 온라인몰 판매에도 힘써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 시장 점유율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투자 초기 단계인 쿠쿠전자의 베트남 법인과 미국 판매 법인의 3분기 매출도 전년 동기보다 각각 184%,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쿠쿠는 “올해에도 베트남 시장 내 한국산 프리미엄 밥솥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트윈프레셔’를 포함해 밥솥 라인업을 확대하고, 블렌더, 식기건조기 등 주방가전 품목을 다양하게 넓히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쿠의 미국 판매 법인은 올해 기존의 한인 시장 위주의 밥솥 판매에서 벗어나, 미국 소비자의 식생활과 라이프스타일에 부합하는 다양한 주방 및 생활 가전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쿠쿠는 “가격을 중시하는 실리적인 미국 시장 특성에 맞춰 다양한 기능과 가격대의 제품으로 판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방문판매로 운영되고 있는 쿠쿠홈시스 미국 렌털 법인도 3분기 매출이 전 분기보다 약 65% 늘었다.

미국 렌털 법인의 성장세를 이끄는 쿠쿠의 ‘비대면 셀프 관리형' 정수기와 비데가 코로나 19 여파로 좋은 반응을 얻은 데 힘입어 올해는 셀프 관리형 직수 정수기를 연 하반기 미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쿠쿠홈시스의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청정 생활 가전도 현지 주요 오프라인 판매처에 입점할 예정이다.

쿠쿠 관계자는 “2015년 첫 해외 진출 이후 꾸준한 실적 증가를 보이고 있는 쿠쿠는 올해 말레이시아와 중국 등 해외 사업 성장세를 견인하는 국가에서 생활 가전 전반을 아우르는 리딩 브랜드로서 업계 상위권 입지를 굳힐 것”이라며 “신규 개척 국가인 베트남과 미국에서도 공격적인 마케팅과 적극적인 유통 시장 확대로 매출 상승 기류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09:41:26 수정시간 : 2021/01/18 09:41: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