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한국전력 최승국 이사와 방수란 이사가 지난 15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력 ESG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본격화한다.

한전은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제1차 ESG위원회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이사회 의결을 거쳐 이사회 산하에 신설됐다. 김좌관 이사회 의장을 위원장으로 최승국 이사, 방수란 이사 등 3명의 비상임이사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ESG 관련 주요 경영 현안을 심의하고, ESG 경영전력 및 관련 사업계획 수립에 대해 자문한다. 또 지속가능경영 전반의 방향성 점검과 이에 대한 성과 및 문제점을 관리·감독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전 측은 "앞으로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환경·사회적 책임, 투명한 지배구조 등을 포괄하는 ESG 경영을 강력한 실천 의지를 갖추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1:40:04 수정시간 : 2021/01/17 11:40: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