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공 재개발이 추진될 시범사업 구역 8곳을 발표했다. 사진은 15일 시범사업 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동대문구 '신설1' 구역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서울 ‘공공재개발 사업’ 시범사업 후보지가 선정됐다. 동작구 흑석2구역 등 8곳이다. 약 4700가구의 주택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해 15일 발표했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이 재개발사업에 참여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용적률 상향,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이 제공된다. 대신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으로 공급해야 한다.

후보지 8곳은 △동작구 흑석2구역 △영등포구 양평13구역 △양평14구역 △동대문구 용두1-6구역 △신설1구역 △관악구 봉천13구역 △종로구 신문로2-12구역 △강북구 강북5구역이다. 이곳은 모두 역세권에 있는 기존 정비구역이다.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평균 10년 이상 정체됐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본부장은 “공공재개발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하는 한편,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도 지속 발굴해 나가고, 나머지 신청구역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후보지 선정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진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 실장은 “현재 국회 계류 중인 도시정비법 개정안이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사업비·이주비 지원방안 등도 빠짐없이 챙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6:54:03 수정시간 : 2021/01/15 17:33: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