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마켓컬리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마켓컬리는 자체 개발한 '보냉 기능을 가지는 포장용 종이(골판지) 박스'가 세계포장기구가 개최하는 포장 기술 관련 세계 최고 권위 시상식인 2021년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의 배송 부문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1970년 설립된 세계포장기구는 포장 관련 협회와 기업들로 구성된 국제기구다. 매년 한 해 동안 개발된 획기적인 포장 제품을 선정해 시상하는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개최하고 있다.

2021년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에는 세계 35개국에서 출품한 345건의 패키징 신기술 중 194건이 선정됐다. 그 중 한국은 컬리의 종이 박스를 비롯해 삼성전자의 TV 패키징 업사이클링 솔루션, 빙그레의 스틱 젤리 패키징 등 총 9개 회사가 선정돼 일본, 중국, 미국 등에 이어 9위를 차지했다. 배송 부문 수상작은 세계 총 22개로 대한민국 기업 중에서는 컬리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2021년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 수상작인 마켓컬리의 보냉 기능을 가지는 포장용 종이(골판지) 박스는 본체 종이 박스 안에 골판지 박스를 결합하는 이중 포장 방식이다.

이는 본체와 골판지 박스 사이에 형성되는 공기층에 아이스팩, 드라이아이스 등에서 발생하는 냉기를 머물게 해 보냉력을 지속하는 구조다. 약 4만 번의 테스트를 통해 영해 18도 상태를 14시간 이상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처럼 보냉이 가능하면서도 별도의 분리 없이 바로 재활용할 수 있다.

한편 냉동 종이 박스를 개발하기 위한 기반이 됐던 포장재 개선 프로젝트도 높은 성과를 얻고 있다.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마켓컬리가 2019년 9월 24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올페이퍼 챌린지'는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변경하는 프로젝트다.

박스, 아이스팩, 완충 포장재, 테이프, 파우치 등 모든 샛별배송(새벽배송)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단일 소재로 변경했으며 올페이퍼 챌린지 선언 후 1년 동안 4831톤의 플라스틱 절감 성과를 냈다.

뿐만 아니라 마켓컬리는 2015년 서비스 직후부터 포장재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진행해 왔으며 2019년 1월부터는 별도의 패키징 팀을 운영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포장재 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09:36:37 수정시간 : 2021/01/15 09:36: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