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 증대 예상…주주친화 정책 계속될 것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유제약은 보유 토지에 대한 자산재평가로 유형자산 및 자기자본이 약 87억원 증가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유유제약은 K-IFRS(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지난 12월 말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결과 서울사옥 소재지 등 보유토지의 재평가금액이 장부금액에 비해 약 87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9년 순자산총액 약 905억원과 비교해 9.6% 증가한 것이다.

자산 재평가는 배당, 액면분할 등과 함께 대표적인 주주 친화정책으로 기업이 갖고 있는 토지 건물 등 유형 자산을 구매 당시 가격이 아니라 현재의 시장 가격으로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자산재평가 차익은 기타포괄이익으로 회계 처리돼 자기자본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

박노용 유유제약 CFO 상무는 “이번 자산재평가로 증가한 유유제약의 자산은 전일 시가 총액(약 1117억) 대비 7.7%에 달해 기업가치 증대가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친화 정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8:20:45 수정시간 : 2021/01/14 18:20: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